언론 속의 최유나 변호사

본문 바로가기

[내일신문] 최유나 변호사, "저작권은 아이디어 아닌 표현을 보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11회 작성일 20-12-23 11:48

본문

0073e36d8ef7a3edbf56efcac33d5b7c_1608692105_1916.JPG 


최유나 변호사 인터뷰 내용

게임회사 A는 지난해 초 보석을 이용한 퍼즐 맞추기 게임의 저작권자인 B사에게 1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당했다. A사가 변형 게임을 개발해 B사의 저작권 등을 침해했다는 게 이유였다.기존 게임 방식은 같은 모양의 블록이 3개 이상 가로, 세로, 대각선으로 만나면 제거되고, 블록이 많이 쌓일수록 점수가 올라가는 형태다.

B사는 A사의 게임이 이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A사를 대리했던 최유나 변호사(35·사진)는 '저작권은 아이디어가 아닌 표현을 보호하는 권리'라고 반박하며 승소를 이끌었다.두 게임의 경우 블록이 상쇄되는 방식이 동일하더라도, 블록 제거방식 자체는 아이디어에 해당하므로 저작물로 보호된다고 보기 어렵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두 회사의 중복되는 게임방식은 다른 게임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표현이므로 저작권의 보호대상에 해당하지 않고, 이를 제외한 구체적인 표현 역시 실질적으로 유사하지 않다 ', '앞으로도 프로그램 개발사, 퍼블리셔, 투자사 등 게임산업 관련자들에게 실질적인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

 

- 원글 링크 : 내일신문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189271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0-12-29 11:11:55 언론 속의 최유나 변호사에서 복사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0-12-29 11:20:09 언론 속의 최유나 변호사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법률사무소 가까이
주소 : 서울 송파구 법원로 96 문정법조프라자 202호(서울 동부지방법원 민원실 맞은편) | 광고책임변호사 : 최유나 변호사
전화 : 02-449-2588 | 핸드폰: 010-5191-0020 | Copyright © 2019 법률사무소 가까이 All rights reserved.